반응형

사찰여행 5

함양 지리산 석굴 법당 서암정사 사찰여행

사진 한 장에 반한 함양 석굴법당 서암정사 석굴 안 부처님 조각 사진 한 장에 반해 가보고 싶은 사찰이 된 서암정사는 대구에서 2시간 정도 거리에 있습니다. 설레는 맘으로 일찍 출발해 재를 넘어 지리산으로 들어가니 며칠 전 내린 눈이 다른 풍경입니다. 석굴 안 장엄하게 조각된 부처님 만나 뵈러 함양 지리산 서암정사 다녀왔습니다. 여행 전날은 길도 확인하고 주위도 검색을 하는데 이번엔 아무런 준비 없이 가보자 하고 떠난 길, 생각보다 짧은 두 시간여 길이 쉽게 생각되었나 봅니다. 함양은 초행길인데 지리산으로 안내해서 놀라고 가는 길이 아름다워 한 번 더 놀라고 석굴 안 부처님 모습에 감탄하고 오랫동안 머물지 못해 아쉬움이 남습니다. 대구에서 함양 가는 길은 고소도로는 얼마 달리지 않고 나들목을 나와서 점점..

영천 거조사 영산전 500 나한을 만나다

대구 근교 사찰 영천 거조사 영산전 불교 공부를 하며 아라한이 부처님의 제자이며 깨달음의 경지에 오른 분들이라고 설명하자, 누군가 "그 시대에는 그렇게 많은 아라한이 있었는데 지금은 왜 없는가?"라는 질문을 했습니다. 문뜩 500 나한전이 떠올랐고, 나한이 더 궁금하고 보고 싶어 대구에서 멀지 않은 영천 거조사 영산전에 다녀왔습니다. 옛날부터 영천에 가면 나한 500분을 모신 오래된 사찰이 있는데 그 절에 가려면 사탕이나 동전을 500개 준비해야한다는 얘기를 들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얘기로만 듣다가 알사탕을 들고 이제야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일주문을 통해 걸어 오셔도 되고 옆으로 난 길로 차가 너른 주차장까지 들어가 바로앞에 주차할 수 있습니다. 범종이 달려있는 영산루가 사찰 입구인데 커다란 돌거북이 맞..

대구 팔공산 파계사 관세음보살님 보고 왔어요

대구 가볼 만한 곳 파계사 이른 아침 평소 하던 관세음보살 정근도 하기 싫고 차 한잔 하고 나니 근처 파계사에 다녀오고 싶어 길을 나섭니다. 집에서 가깝다는 이유로 자주 가지 못하지만 관세음보살을 주불로 모신 원통전이 있기 때문입니다. 대구에서 드라이브 삼아 다녀오기 좋은 사찰 파계사에서 보고 오면 좋은 보물 알려드리겠습니다. 파계사 대구동구 파계로 741에 자리하고 입장료가 있어요. 어른은 1500원 주차료 2000원 어른 둘이 가니 5000원을 내고 들어 갔습니다. 파계사는 입장료를 내고 올라가면 일주문이 있고 옆으로 차로 계속 올라 절마당까지 갈 수 있습니다. 오늘도 샘물을 생수로 받아가시는 분들이 계시네요. 물을 마시는 바가지가 없으니 작은 생수병 하나에 담아 드시면 꿀맛입니다. 조계종 제9교구 ..

사찰여행 경주 가볼만한곳 감포 기림사

보물 가득한 경주 감포 기림사 늦봄 수국이 너무 아름다운 곳인 감포 기림사는 겨울에 방문해도 운치 있고 전각마다 자리하고 있는 보물과 대적광전의 큰 비로자나불과 탱화는 실물을 보는 것만으로도 감동이었습니다. 사시 불공드릴 때 도착해서 스님의 염불 소리가 너무 좋았던 기림사에 다녀왔습니다. 경주 가볼 만한 곳 기림사 대한불교 조계종 제11 교구 불국사의 말사입니다. 신라 선덕여왕 12년에 창전 임정사로 불리다 원효 스님께서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가장 오랫동안 머물렀던 기원정사를 따서 기림사라 개명하였다고 합니다. 기림사는 삼세 여래를 모신 대적광전을 중심으로 동쪽에 약사불을 모신 약사전 서쪽에는 관음전, 삼천불 전이 있고 남쪽에는 오백나한전이 있습니다. 다른 곳에서는 잘 볼 수 없는 불상과 전각이 함께 있어..

정조의 효심을 가득 느끼고 온 화성 용주사

용주사에서 정조의 효심을 만나다 가을이 다 지나기 전에 가보고 싶었던 수원화성과 용주사를 보고 느끼고 왔습니다. 수원화성만 보려고 했는데 정조의 효심 가득한 용주사도 들려야 여행에 의미가 있다는 말이 맞았습니다. 정조의 효심과 김홍도의 후불탱화, 보물 가득한 용주사 이야기해보겠습니다. 효찰대본산 용주사 신라시대에 창건된 갈양사는 고려 때 잦은 병란으로 소실되고 정조 임금님이 보경스님으로부터 부모은중경 설법을 듣고 감복하여 그 빈터에 아버지 사도 세자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1790년에 새로이 지은 사찰입니다. 대웅보전 낙성식 전날 정조대왕 꿈에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것을 보고 절 이름을 용주사라고 지었으며 이후 효행의 본찰로 불심과 효심을 한데 어우러져 계승하고 있는 사찰입니다. 효행박물관에는 정조..

반응형